친구와이프 - 1부 > 야설야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53fb954712b3bcee1ea51928ceae708c_1589469433_7409.gif

친구와이프 - 1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티븐 댓글 11건 작성일 21-05-27 12:36

본문

기억에서 지워질지도 모르는 이야기들을 이제 되새김질 해봅니다.

그녀는 분당의 한 법무사 사무실에서 일을한다.

나와 알고지낸지는 그러니까 그녀가 스믈서넛때 부터니까...

벌서 10년이 지났다.

지금은 친구의 와이프이고, 한 아이의 엄마이다.

친구녀석은 알수없는 짓거리에 지금 수배중이라,

도피생활 비슷하게 하고있고 있었다.

집에는 가끔 가는모양인데...

벌어다 주는게 없으니 그녀혼자 생활을 꾸려나가 야만했다.

친구녀석은 한마디로 주색잡기에 달인이라고나할까...

항상주위에 여자들도많고,

주말이면 경마장에 출근부를찍는다.

유유상종이라고했던가.... 나또한 거지같은 생활하느라 바쁘다.

그나마 다행스러운건 집이 조금 넉넉했던 편이였어서 아직까지는

내게 바라지않고도 생활하고 계신다.

물론 난 지금 갖은 재산은 하나없는 빈털털이 거지다.

최소한 아니 이제는 더이상 손벌리지않고 혼자 일어서보겠다고,

열심히 머리는 굴려보는데....사는게 쉽자만은않다

마흔이 가까워질수록 이제 용기도 희망도 점점 사그러진다.

각설하고 그녀와의 추억을 천천히 꺼내보자!

처해있는 상황보다. 명랑한그녀..

그녀를 우연히만난건 버스안에서였고,

대번에 그녀를 알아봤지만,

왜그리 얼굴이 붉어지고 사춘기 소년처럼 가슴이 뛰던지....

어색하게 머뭇거리다 그녀에게 인사를 나눈다.

"오랜만이다...."

"어... 오랜만이네.."

그녀도 재대로 처다보질못한다. 왜그랬을까

어색한 침묵이란게 이런거였구나... 그녀는 보이지도 않는 창밖을보면서

작은 아랫입술을 자꾸만 물어뜯는다.

"퇴근하는거야?"

"응...오빤? "

그제서야 얼굴을돌려 잠시나 내얼굴을 흩어보지만... 그것도 찰라일뿐!

다시 창문만 훑는다.

"어...나 집에가는길이지..."

멋대가리없게 건성으로 대답해버렷다...젝일

"오빠도 버스타고 다니는구나... "

"요즘머해? 사업하는건 잘되지?"

"나야..머 그렇지... 다 거덜냈다 ㅎㅎ"

"또?"

그녀가 동그랗게 입술을모아서 묻는다

"또 라니?!.. 하긴 4번째네 ^^ ㅎㅎ "

웃음으로 되받아치긴햇지만.

좀 씁쓸한 기분이들엇다.

그때가 저녁 7시쯤였다.

"밥먹었어? 저녁?"

"아니..집에가서 애기랑 먹어야지"

그제서야 그녀에겐 5살난 애가있고, 친구인 남편도 있다는게 생각이났다.

왜그랬는지...이유는 모르겟다.

내심 그녀가 내애인 였으면 하는 바램때문였나보다....

그녀가 내릴때쯤... 힘들게 말을꺼냈다.

"담에. 애기랑 나와~ 같이 저녁이라도먹자"

"뭘..사업도 망해서 버스 타고다니는 사람이.."

한쪽 눈만 찡그리면서 웃으면 내게 말한다. 너무귀여웠다...

친구와이프인 유뷰녀 그녀가 그렇게 이쁘게 보일줄은

그때서야 처음 알게되었다.

"그래 오빠..담에 나 저녁사줘"

깊은 눈으로 나를 빨아들이곤.. 그렇게 등을 보이면 집으로 향해갔다.

그날 집으로 들어온 나는 밤새 뒤척이며,그녀를 생각했고

그녀가 내 와이프라면..얼마나 행복할까?!...ㅡㅡ;

결국 그날 그녀를 꿈속에서 안아야만 했다, ㅡㅡ;

며칠이 지난후 내딴에 용기내서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다.

떨리는 가슴이.. 지금 생각해도 우습다.

얼마나 떨리던지...

물론 핑계거리가 있어야했기에

친구녀석을 핑계삼아 전화를 걸었다.

벨이 울린다...

서너번 울린 연결음 순간에도 ..

끊을까? 머라고 말하지?

끊을까?..아 싫다고 말하면 어쩌지?

오늘 만나자고 해야하는데...... 다음에 시간내서 만나자고할까?

아..끄냥끊자 ㅠㅠ...시박....

오만가지 생각이 다들었다.

"여보세요~"

"어 은정아 나야."

"어 오빠. 왠일이야?"

"어.. 저..."

"오빠야.. 나 퇴근준비때문에 바쁘다 내가 일 다끝내고 퇴근할때 전화할껭"

"어 그래."

머뭇 머뭇 거리다가.. 어 저 나야. 이말만했다..

오만가지 생각으로 전화걸었는데.

허무했다. ㅎㅎ

얼굴은 붉어지고 가슴은 두방망질쳐댄다.

성남으로 달려갔다.

그녀가 전화하면. 자연스레 가까운곳에 있는것처럼 보이려고

그녀가 퇴근하려면 2시간이나 남았지만..

30분거리에성남을 택시타고 달려갔다.

오늘 만나지못해도 좋다.

아니 오늘이 아니라 다시 만나지도, 전화하지도 못해도 좋다.

지금 이 떨림... 이 기분....이대로 만족한다고 느끼면서....

7시 5분전. 그녀에게 전화가왔다.

"오빠야 아까 미안~ 나 좀 바뻤어..근데 어쩐일이데?"

"어. 다른게 아니고 요즘 창수 연락이 안되서.."

(내친구이며, 그녀의남편이름이 서창수다)

"집에들어와? 요즘?"

보이진 않았지만 그녀의표정이 금새 어두워진걸 알수있었다..

"아니..... 요즘 안들어와... 연락이 없다.. 에혀~"

"그래...음..머 중요한일은 아니고 그냥 궁금해서..."

"......."

말이없다 그녀

"저기 은정아..나 성남인데. 너 어디야?"

"나?! 이제 회사 막 나가는길이지."

그"럼. 저녁먹을까?"

"오늘 따라 은정이가 무자게 보고싶네? ㅎㅎㅎ"

분위기를 바꿔보려고 농을 던져본다.

"오늘?!"

보이지않고 들리진 않았지만.....그녀가 환해지는걸 느낄수 있었다.

다음말을 할수있는 용기가 생긴건 틀림없었다.

"그래~~ 나 마침 성남이거든. 저녁먹고.. 같은 방향이니까 같이들어가지 뭐!"

"음...나 친구들 만나기로햇는데......어쩌지?"

"약속시간이 언젠데?! 밥하루종일 먹을것도아니고..."

"....그랴 올만에 오빠랑 데이트하지뭐 .. "

"친구랑 술약속이라 시간은 많이남았거든...."

데이트란말에...소릴를 지를뻔했다.

저녁은.. 그녀가 먹자는 삼겹살집으로 들어섰고.

아직 초조녁이라 사람은 그리 많지않았다.

이런저런얘기를 하면서 그녀가 내게묻는다.

"오빠야. 오빠는 재혼 안해?"

"이제. 오빠도 가정을 꾸려야지... 내가 소개시켜줄까?"

"아냐....어느 귀한집 딸 고생시키려고 지금 대려오냐?!"

"나중에.. 돈 많이벌면... 그때 할란다.."

"하기야. 혼자있는 오빠가 부럽다."

"오빠도 알지만..내가 이게 사는거야?"

"진짜. 애때메 산다 에때메살어..으이구.."

"힘들지 ... 힘내..뭐 좋을때 오겠지.. "

독백하듯 혼자 중얼거렸는데....

대답대신 그녀가 아줌마를 부른다.

"아줌마 소주 하나만 주세요!~"

"오빤 술 아직도 못하지?"

"어..머.집안내력이지 ㅎㅎ 죽어도 안늘데...."

순간 그녀와 좀더 오래있으려면..

내가 술취하는 방법도 있을거란 생각도 들긴했지만,

그런 유치한 방법은 썩 내키질 않았다.

단지 그녀에 다음 약속이 빠그러지기만을 기도하는수밖엔 없었다.

한잔만 받으란소리에. 그 쓰디쓴 소주를 목구멍으로넘기는순간

그녀가 누구에게 전화거는소릴 들을수있었다.

"지숙아..나 오늘 못나갈거같에..딴애들 한테도 전해주라."

"어.. 그냥 현승아빠 일로 누구 만나야해서말야.."

"그래... 미안해..이따가 일찍 끝나면 전화할께.. 잘놀고 있어.."

전화를끊고 어색함을 감추려듯 내게말한다

"에구~ 늙은 아자씨.. 오늘은 내가 앤 해줘야지.. 나 아님 누가 해주노~~"

쓴 소주가..꿀떡 꿀떡 시원스리 잘도 넘어갔다.

주량을 3배나 오바한... 3잔을 마시고서도 취기가 하나도 오르지않았다.

오히려 정신은 더욱더 또렷해져만 갔다.

약속을 왜 취소햇는지..... 알지도 알필요도 없었다.

"오빠 괜찮아?!.... 3잔이나 마시고??"

그런것까지 기억해주는 그녀가 너무 사랑스러웠다.

혼란스러웠다.. 이런 감정을 느껴도 되는건지........혼란스러웠다.

성남 번화가로 들어 섰을때... 수많은 사람들속에서..

우리도 자연스레 수많은 연인들 그들 속으로 자연스레 묻혀가고있었다.

볼그스레한 그녀 볼이 이뻤다.

"은정아 우리 노래방함가까?? 술도깰겸?"

"술깰 술이나 마셧어야장~~... 이그 무슨 남자 이리 술이약하노~"

좋다는 얘기대신 .그렇게 제잘거린다.

노래방 들어설때쯤

그녀가 괜시리 튕기는듯한 소릴 한번해댄다.

"현승이 기다릴건데.. 엄마가 이래도 되는건강 몰겠넹..헤~"

이런노래 저런노래를 노래방서 파는 맥주와 1시간을 흘려보냈을 즘엔

더이상 친구의와이프 란 생각도, 현승이에 엄마란 생각도 들지않았다.

아니, 애써 생각하기도 싫었다.

그냥.. 이순간 내 사랑스런 여자란 생각만들뿐였다...

마지막 노래에선 기분좋게 취해있는 그녀를 안아볼 기회가 드디어 생겼다.

-이**- 제발 을예약한 그녀는 전주가 나오는 사이

다른 마이크를 내게 건내준다.

같이 부르자고 말하는것 처럼 보였는데...

전주 나오느 시간이 왜이리 길게 느껴지는지..

어정쩡하게 서있는게 참.....

민망 뻘쭘 당황 스럽다ㅋㅋ.

첫소절을 부르는그녀... 어정쩡한 왼팔을들어 나있는쪽을 행했고....

그녀가가 팔을 올릴수있도록 나는 한걸은 그녀앞으로 내디뎠다.

욕정 같아서는 확 끌어안고 싶었지만...

처해있는 서로의 현실이 그러하지 못해서인지..

마으크든 손을 바꾸며 오른손으로 살며시 그녀 허리에 얹는다.

순간 난 무자게 떨었던걸로 기억하고있다.

그녀도 알고있겠지.

내가 무지 떨리는 마음으로 손을 허리에 얹었다는것을....

그녀가 숨이차서 그런가

후렴구에가선 노래를 멈추고 숨을 고르고있다.

윗 이로 아랫입술을 뜯으며,

가사나오는 모니터만 쳐다보고만 있었다.

그런모습을 고개를 돌려 쳐다보았다.

내 시선을 느꼈는지

부끄럽단 웃음으로 나를 쳐다본다.

따귀를 맞아도. 욕을 한바가지먹어도,

가만히 이러고 있을수만은 없다란 생각이 뇌리를 스쳤다.

그녀를 끌어안았다... 조심스레...

부셔질세라... 아~~~주~~ 조슴스레... 그녀를안았다.

내려져있던 마이크를 든 그녀에 다른팔도 마저 내게 올려진다.

.

.

.

.

.

.

입술까지 갖고싶었지만 그때까진 용기가 나질않았다.

그녀의 봉긋한 가슴이 느껴졌다.

음악소리에 묻혀서 잘 들리지는 않았지만,

이 사건아닌 사건에 웃음으로 넘기려듯..

"에구 울오빠 큰일이네.. 유부녀가 머가 좋다구.."

하면서 베시시 웃고있다.

음악이 끝나고... 마냥 끌어안고 있을수만은 없었다.

자리에 먼저 들어간 그녀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웃음으로 대신보내줬고,

그녀또한 웃음으로 괜찮다고 말해줫다.

"아... 스트레스 확풀렷다."

"오빠도 재밌었지?"

"친구들이 알면 죽일라고할긴데.. 히히"

"나가다 걸림 우짜지 큭"

룸 문을 열고 나거면서 그내는 그렇게 재잘거렸다.

"은정아."

조금전 까지도 없었던 용기가 어떻게 생겼는진 몰라도....

그녀를 불러 돌려 세웠다.

확 달려들지 않았다.. .. 양아치같이 보이는게 싫었다.

천천히 다가섰다.

멀뚱 멀뚱 큰눈을 깜빡 거리면서 나를 쳐다본다.

자라처럼 고개만 내밀어 그녀얼굴에 가까히 했다.

은정인...아랫턱을 조금 당겨 마음에 준비를 하는듯 햇고,

난 고작 반 뼘앞에서 그녀의 준비를 기다려야만햇다.

그녀가 눈을감았다.

깊이 깊이 이순간을 간직하고 기억하고 싶었다.

난 천천히 아주 천천히 그녀 입술로 향했다.

그녀의 입술도.. 내입술도 조금씩 떨고 있었다.

입술에 거친표피도 그대로 느낄수있었고,

그녀 숨소리 까지 들렸다.

닫혀있는 그녀의입술사이로 살며시 내 혀를 대어보았다.

힘주어 닫고있던 그녀의 입술이...

조심스레 힘이 빠져나가는것을 느낄수있었다.

두손으로 살며시 허리를 끌어안았다.

그제서야 들어선 내 혀는 그녀의 혀를 휘감아 감미해본다.

감은 눈은 바르르 떨리고 있었다.

내 아렛도리가 묵직해지는걸 느낄수있었다.

정말 미칠듯한 행복감였다.

그녀가 살며시 나를 밀친다.

뜨거워진 얼굴을 두손으로 감사며..

"오빠... 아 오똑캐.. 아 나몰라.. 이런다."

"머어떻게.. 할수없지. 나...너 좋아해... 은정아."

"그냥... 아무생각하지마... 오늘 나...내 감정대로 하고싶을뿐이야..."

뭐라고 말하기전에.. 다시한번 그녀입술을 덮었다.

조금전보단 조금더 격렬하게...

그녀의 부드러운 가슴이 내게 느껴졌을때..

허리를 끌어안은 한쪽손을 풀어 그녀에 가슴위로 살며시 올렸다.

흠칫놀라 나를 뗘내려 했지만..

허리를 감아쥔 손은 그렇게 할수없다고 말해주듯 더 쌔게 힘이들어가고있었다.

키스하고있는 입사이로 윽! 하는 소리가 새어나왔다.

브레지어 위로 만지는 그녀의가슴이였지만...그렇게 부드러울수가 없었다.

내 완강한 생각을 읽어서였는지...

더이상 밀쳐내려 하지않았고, 오히려 올려져있던 그녀의 두 팔은 어느덧

내목을 감싸고 있었다...

발기된 내성기는 폭발할것처럼 꺼덕거리고있엇다.

내 묵직함을 보여주려는듯.

탐스럽고 앙증맞은 그녀의 엉덩이를 내쪽으로 살짝 끌어당겼다.

내 성기로 전해지는 그녀의 하체가 느껴진다.

황홀하다...사정할때의 쾌감도 이보다 더 좋지는 못할거같다.

"오빠!

"우리이럼안되잖아"

조금 단호한듯 보이게 그녀가 말했지만 내겐 들리지 않았다.

내려오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고개숙이고 있는 그녀의 손을 꼭잡았다.

그녀의 힘도 느껴졌다...

가을 저녁이라 조금 쌀쌀했지만.. 흔끈거렸던 가슴을 진정시키기엔

딱 알맞은 바람이 불고있었다.

댓글목록

불모지님의 댓글

불모지 작성일

잘보고가요

으샤으샤님의 댓글

으샤으샤 작성일

잘보고가요

에브겐님의 댓글

에브겐 작성일

잘보고가요

즐거운정보님의 댓글

즐거운정보 작성일

잘보고가요

만식이님의 댓글

만식이 작성일

ㅈㅂㄱㄱㅇ

실버링님의 댓글

실버링 작성일

잘보고가여

냐옹아님의 댓글

냐옹아 작성일

오리온별님의 댓글

오리온별 작성일

잘봣어여~~

토토로님의 댓글

토토로 작성일

잘보고가요

지리산불곰님의 댓글

지리산불곰 작성일

잘보고가요

함보자고님의 댓글

함보자고 작성일

잘보고갑니다

야설야화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346 스티븐 86 06-12
345 스티븐 142 06-11
344 스티븐 287 06-10
343 스티븐 520 06-09
342 스티븐 690 06-08
341 스티븐 837 06-07
340 스티븐 1077 06-05
339 스티븐 1373 06-04
338 스티븐 1493 06-03
337 스티븐 1522 06-02
336
친구와이프 - 5부 H인기글 +10
스티븐 1682 06-01
335
친구와이프 - 4부 H인기글 +9
스티븐 1854 05-31
334
친구와이프 - 3부 H인기글 +9
스티븐 2007 05-29
333
친구와이프 - 2부 H인기글 +8
스티븐 2215 05-28
열람중
친구와이프 - 1부 H인기글 +11
스티븐 2452 05-27
게시물 검색